초보를 위한 생활 노트북 맥북에어

저는 맥북에어 M1 유저입니다. 유튜브와 블로그를 시작하면서 구매해서 1년 정도 사용했습니다. 예전에는 전문가들 외에는 맥북을 쓰는 사람들이 그리 많지 않았는데 지금은 맥북을 쓰는 사람들이 많아진 거 같습니다. 그러면 제가 1년 동안 맥북에어를 사용해 본 후기를 간단하게 말씀드리겠습니다.

맥북에어가 펼져진 이미지


아이폰과의 편리한 연동성

아이폰 유저라면 맥북은 너무 편합니다. 제가 원래 사용하던 노트북은 ‘LG 그램’ 이었습니다. 블로그를 작성하기 위해 사진을 찍어서 ‘LG 그램’으로 옮기려면 메일이나 ‘네이버 마이박스’ 등을 이용해서 조금 복잡하게 보내야 했습니다. 그런데 맥북과 아이폰은 ‘에어드롭’이라는 기능으로 사진이나 파일 등을 바로 주고받을 수 있어서 너무 편합니다.

마우스보다 편한 트랙패드

기존 노트북을 사용할 때는 필수적으로 마우스를 챙겨야 했습니다. 그런데 맥북의 트랙패드를 사용하고부터는 그 감도가 너무 좋아서 마우스를 사용하는 것이 오히려 불편하게 느껴졌습니다. 그래서 야외에서 작업을 할 경우가 생기면 맥북을 완충해서 충전기도 마우스도 없이 딱 맥북 하나만 챙겨가면 되서 너무 편합니다.

관리가 편리한 노트북

윈도 기반의 노트북을 오래 쓰다 보면 속도가 느려집니다. 그래서 노트북을 리셋하고 윈도를 다시 설치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하지만 맥북은 그렇게 운영체제를 다시 설치할 일이 없습니다. 1년 정도 사용했지만 전혀 느려지거나 버벅거리지 않습니다. 저처럼 노트북 관리에 대해서 귀찮아하는 사람이라면 맥북을 사용하는 것을 적극 추천드립니다.

공동인증서를 쓸수 없다는 단점

맥북이 장점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가장 큰 단점이 ‘공동인증서’를 사용하지 못합니다. 그래서 종종 안되는 사이트가 있긴 합니다. 하지만 요즘에는 네이버나 카카오 인증서가 있어서 거의 대부분의 사이트에서는 불편함 없이 사용할 수 있습니다. 앞으로 다양한 인증서들을 통해서 공동인증서 사용이 줄어들면 불편함 없이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